기도와 신앙 / 생활묵상
설교 말씀
자유 게시판
교회 사진첩
한줄 나눔
교회 소식 / 공지사항
가족 소개
자료실
성서 이어쓰기



예레미야15장~16장

작성일 : 2013-03-13       클릭 : 386     추천 : 0

작성자 환희바람  
첨부파일

15장

1. 야훼께서 나에게 대답하셨다. "비록 모세나 사무엘이 내 앞에 서서 빌더라도, 나는 이 백성을 불쌍히 여기지 않으리라. 이 백성을 내 앞에서 쫓아 내어라!

2. '어디로 가야 하느냐?'고 묻거든 '야훼의 말씀이다."하고 이렇게 일러 주어라. '어디로 가든지 염병으로 죽을 자는 염병에 걸리고 칼에 맞아 죽을 자는 칼에 맞고 굶어 죽을 자는 굶고 사로잡혀 갈 자는 사로잡히리라.'

3. 나는 네 가지 재앙을 내려서 이 백성을 벌하겠다. 내 말이니 잘 들어라. 나는 이 백성을 칼에 맞아 죽게 하고 개들을 시켜 끌어 가게 하고 공중의 새들을 시켜 먹어 없애게 하겠다.

4. 이렇게 하면 세상 만국은 보고 놀랄 것이다. 내가 이렇게 벌하는 것은 히즈키야의 아들 므나쎄가 유다 임금으로서 에루살렘에서 지은 죄 때문이다.

 

 

 

무서운 전쟁이 온다

5. "예루살렘아, 너를 가엾게 보아 줄 이가 어디 있느냐? 지나가다가도 발길을 멈추고 너에게 안부라도 물을 이가 어디 있느냐?

6. 너는 나를 우습게 여겼다. 내 말이니 잘 들어라. 너는 등을 돌리고 나를 떠나 갔다가 내 손에 맞아 죽게 되었다. 너를 불쌍히 보아 주는 것도 나는 이제 싫증이 났다.

7. 온 나라 성문 앞에서 내 백성을 키질하여 날려 버리리니, 모두 자식을 잃고 망하리라. 멋대로 가던 길을 버리고 돌아 서지 않다가 그 신세가 되고 말리라.'

8. 내가 대낮에 침략군을 끌어 들이리니, 팔팔한 젊은 군ㅁ인들이 맞아 죽어 과부가 바닷가 모래알보다 많아지리라. 모두들 겁이 나서 갈팡질팡하도록 갑자기 덮치리라.

9. 아들 아홉을 둔 어미가 아들을 모두 잃고 졸도하리라. 태양같이 믿던 아들을 어이없이 잃고 고개를 못들게 되어 실성하리라. 그러고도 살아 남은 자는 원수의 칼에 맞아 죽으리라. 이는 내 말이니 잘 들어라.

 

 

 

예레미야가 다시 부르심을 받다.

10. "아아, 어머니!  왜 나를 낳으셨습니까? 온 나라 사람이 다 나에게 시비를 걸고 싸움을 걸어 옵니다. 나는 아무에게도 빚진 일이 없고 빚을 준 일도 없는데, 사람마다 이 몸을 저주합니다.

11. 야훼여, 이 백성이  복받치도록 제가 주님을 진심으로 섬기지 않았습니까? 이 백성이 원수를 만났을 때나 재앙을 만나 고생할 때, 대신 기도를 드리지 않았습니까? 그러지 않았다면, 저주를 받아도 좋습니다."

12. 사람이 쇠를 부슬 수야 없지 않느냐? 북에서 가져온 쇠나 놋쇠를 부술 수야 없지 않느냐?

13. "이 나라 구석구석에서 지은 온갖 죄를 나는 벌하리라. 그리하면 너희는 재물과 보화를 다 털리고

14. 낯선 고장에 끌려 가 원수들에게 붙어 종살이하게 될 것이다. 나의 분노는 불처럼 타올라 오래오래 거지지 않으리라."

15. "야훼여, 주께서는 저를 아시지 않습니까? 저를 잊지 마시고 도와 주십시오. 저를 못살게 구는 자들에게 원수를 갚아 주십시오,. 언제까지나 모르는 체하시다가 이 몸 죽는 모양을 보시렵니까? 제가 주님 때문에 수모를 받고 있는 줄을 알아 주십시오.

16. 말씀 내리시는 대로 저는 받아 삼켰습니다. 만군의 야훼 하느님, 이 몸을 주님의 것이라 불러 주셨기에 주님의 말씀이 그렇게도 기쁘고 마음에 흐믓하기만 하였습니다.

17. 저는 웃으며 깔깔대는 자들과 한 자리에 어울리지도 않았습니다. 주님 손에 잡힌 몸으로 이렇게 울화가 치밀어 올라 홀로 앉아 있습니다.

18. 이 괴로움은 왜 끝이 없습니까? 마음의 상처는 나을 것 같지 않습니다. 주께서는 물이 마르다가도 흐르고, 흐르다가도 마르는 도무지 믿을 수 없는 도랑같이 되셨습니다."

19."그렇다면 이 야훼의 말을 들어 보아라. 너의 마음을 돌려 잡아라. 나는 다시 너를 내 앞에 서게 하여 주겠다. 그런 시시한 말은 그만 두고 말 같은 말을 하여라. 나는 너를 나의 대변자로 세운다. 백성이 너에게로 돌아와야지 네가 백성에게로 돌아가서는 안 된다.

20. 내가 너를 그런 놋쇠로 든든하게 만든 성벽처럼 세우리니, 이 백성이 아무리 달려 들어도 너를 꺾지 못하리라. 나는 너를 떠나지 않을 것이며 너를 도와 구하여 주리라. 이는 내 말이라, 어김이 없다.

21. 나는 너를 악인들의 손에서 구하여 주며 악한들의 손아귀에서 빼내 주리라."

 

 

 

예언자의 생은 상징이다

16장

1. 야훼의 말씀이 나에게 내렸다.

2. "너는 이 곳에서 장가들 생각을 말아라. 아들 딸을 둘 생각을 말아라.

3. 이 곳에서 태어나는 아들 딸과 어미 아비가 모두 어찌 될 것인지를 이 야훼가 일러 주겠다.

4. 사람들은 참혹하게 병들어 죽겟지만, 상례를 갑추어 묻어 줄 사람이 없어 거름처럼 땅 위에 딩굴리라. 칼에 맞아 죽거나 굶어 죽은 사람의 시체는 공중의 새와 들짐승의 밥이 되리라.

5. 나 야훼가 이르는 말이다. 너는 초상 집에 가지 말아라. 가서 곡하지도 말아라. 위로해 주지도 말아라. 내 말이니 잘 들어라. 나는 이제 이 백성이 누리던 평화를 거두리라. 사랑하여 주지도 않을 것이며 불쌍히 여기지도 않을 것이다.

6. 이 나라 사람은 높은 사람 낮은 사람 할 것 없이 죽어도 묻히지 못하고 상례도 받지 못하리라. 몸에 상처를 내고 머리를 깎고 울어 주는 사람이 없으리라.

7. 상을 입은 사람을 위로하는 뜻으로 같이 먹고 같이 술잔을 나누는 사람도 없으리라. 친상을 입은 사람까지도 위로해 줄 사람이 없으리라.

8. 너는 잔치집에 가서 먹고 마실 생각을 말아라.

9. 이스라엘의 하느님 만군의 야훼가 말한다. 나는 이 나라에서 기뻐 즐거워하는 신랑 신부의 모습을 너희 당대에 사라지게 하리라. 기뻐 흥청대는 소리를 다시는 들을 수 없게 하리라.

10. 이 백성에게 가서 이 말을 그대로 전하면 그들은 이렇게 물을 것이다. '우리가 우리 하느님 야훼께 무슨 죄를 짓고 무슨 잘못을 저질렀다고, 이렇게 큰 재앙을 내리시겠다는 것이냐?

11. 이렇게 묻거든 나 야훼가 그러더라고 하며 말해 주어라. '너희 조상들은 나를 저버리고 다른 신들을 따라 가 섬기며 예배하였다. 내가 똑똑히 말하여 둔다. 너희 조상은 나를 저버리고 내가 내린 법을 지키지 않았다.

12. 그러나 너희가 하는 짓은 너희 조상들보다도 더 나쁘다. 너희는 내 말을 듣지 않고 제 악한 생각에만  끌려 멋대로 살고 있다.

13. 나는 너희를 이 땅에서 내쫓아 선조때부터 알지도 못하던 땅으로 가게 하리라. 너희는 거기에 가서 곱게 보아 주지도 않을 신들을 밤낮으로 섬기게 되리라.'

 

 

흩어졌던 백성이 돌아온다

14. 그러므로 장차 이런 날이 올 것이다. 내가 똑똑히 일러 둔다. 그 날이 오면, 이스라엘 백성은 맹세할 때에 자기들을 에집트에서 데려내 온 야훼를 불러 맹세하지 않고,

15. 쫓겨 갔던 북녘 땅과 그 밖의 모든 나라에서 데려 온 이 야훼를 불러 맹세하게 될 것이다. 나는 이 백성을 그 조상들에게 주었던 땅으로 되돌아오게 하고야 말리라.

 

 

끌려 가리라

16. 똑똑히 말해 둔다. 이제 나는 많은 어부들을 들여 보내어 이 백성을 고기처럼 낚게 하겠다. 그런 다음 많은 사냥꾼들을 들여 보내어 산과 언덕과 바위 틈을 샅샅이 뒤져 이 백성을 짐승처럼 잡겠다.

17. 이 백성이 어떤 일을 하든지 내 눈앞에서 벗어날 수 없고 내 눈을 피할 수 없다. 그 잘못을 내 앞에서 숨길 수 없다.

18. 숨도 못 쉬는 우상을 섬기어 내 땅을 더럽힌 죄, 내 소유지를 억겨운 우상으로 채운 잘못을 나는 갑절로 갚으리라."

 

 

참된 신 야훼

19."나의 힘, 나의 요새가 되시는 야훼여, 난리를 만났을 때 피난처가 되어 주시는 이여, 온 세상 구석구석에서 믓 민족이 주께 와, 아뢸 것입니다. '우리가 조상적부너 모시던 것은 아무데도 쓸모없는  엉터리 허수아비였습니다.

20. 사람이 어찌 신을 만들 수 있겠습니까? 사람이 만든 것이 어찌 신이 되겠습니까?

21. "그렇다면 이번에는 내가 가르쳐 주겠다. 내 힘이 얼마나 큰가를 똑똑히 가르쳐 주겠다. 그제야 참 신의 이름이 야훼인 줄 알 것이다."


덧글쓰기  

광고성 글이나, 허위사실 유포, 비방글은 사전 동의없이 삭제될 수 있습니다.

이전글 이전 홈페이지 주소 안내 홀리로드 08-21 298
다음글 인내함으로 봄을 맞이 하리라 환희바람 03-05 332


 

교회소개 | 오시는길 | 개인정보 보호정책 | 이용안내
대한성공회 서울교구 안양교회    담당사제 : 윤병학   주소 :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 동편로 92번길 50    개인정보관리책임 : 윤병학
전화 : 031-423-8410